방심위, 신종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강화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2:41:47
  • -
  • +
  • 인쇄

[더 칼럼=박예솔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가짜뉴스를 집중 모니터링한다.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사실과 동떨어진 정보가 인터넷상에서 무분별하게 유포되지 않는지 중점 모니터링 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지에서는 “국내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무분별하게 퍼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방심위는 “전파성을 악용해 무차별적으로 유통되는 사회혼란 야기 정보에 대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며 “해당 내용을 퍼트리는 것은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규정에 따른 시정요구 대상”이라고 말했다.

방심위에 따르면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개연성 없는 정보를 퍼트리면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 규정 제8조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 등에 따라 시정 요구 대상이 된다.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개연성 없는 정보를 포함한 국내 사이트 게시물에 대해 ‘해당정보 삭제’ 조치한다. 인터넷·포털 기업 등에도 거짓정보를 담은 유사 게시물이 확산되지 않도록 자율 방지 활동 강화를 주문했다.

방심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사회 혼란을 야기하는 정보는 온라인 공간에 그치지 않고 오프라인 공간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인터넷 이용자와 운영자의 자율 자정 노력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더 칼럼 (The Column).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