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예타 통과…2023년 착공 예정

박예솔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5 17:39:25
  • -
  • +
  • 인쇄
▲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더 칼럼=박예솔 기자] 경기 서남부권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이 확정됐다. 


정부는 기본계획 수립 등을 거쳐 2023년께 착공할 계획이다. 해당 구간이 준공되면 수원 호매실 일대에서 서울 강남까지 47분에 도달할 수 있어 기존 버스(100분)보다 약 5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타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업 구간은 총 9.7km이며 사업비는 8881억원 규모다.

앞서 2003년 신분당선 정자~수원 사업이 예타를 통과했으나 정자~광교 구간만 우선 추진되고 남은 광교~호매실 구간은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사업 추진이 지연돼왔다.

하지만 광교와 호매실 지구 택지개발사업 등으로 거주인구가 늘어난 데다 이들 지역 주민에게 거둬들인 광역교통개선대책 부담금으로 예산을 4993억원 가량 마련하면서 예타 통과가 가능하게 됐다.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 등 후속 절차 등을 최대한 단축한 후 2023년께 착공할 계획이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광교~호매실 사업은 오랫동안 지연됐는데 ‘광역교통 2030’ 발표 이후 탄력을 받았다”며 “광역교통 계획안에 담은 다른 사업들도 빠르게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더 칼럼 (The Column).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